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oarlee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0,382total
  • 2today
  • 1yesterday
2013.08.25 14:41 공연/예술

아주 조금이지만 클래식에 관심을 가진 적이 있었습니다.

피아노, 바이올린 등 많은 악기가 있었지만 제가 가장 흥미롭게 생각했던 것은

여러가지 악기가 모여서 웅장함을 나타내는 오케스트라였습니다.

하지만 오케스트라 공연을 대학생이 쉽게 보기는 힘든 것이 현실이지요. 

그런데 좋은 기회가 생겨 강동아트센터에서 차이코프스키 전곡연주회 공연을 보게 되었습니다.

 

강동아트센터는 올해 총 6번의 차이코프스키 공연을 할 예정인데요. 저는 이 공연 중에서 8월 16일의 공연

관람했습니다.

차이코프스키.. 학교 음악 수업때마다 빼놓지 않고 들었던 이름인데요. 그 명성에 비해서는 제가 아는 것이

많지 않아서 클래식적인 상식을 좀 키워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요.

저는 공연에서 연주한 곡을 다 알지는 못했지만 음.. 그만큼 순수한 감동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오케스트라의 웅장함에 반해 오케스트라 공연을 찾아갔던 저는 교향곡 4번의 4악장에 완전히 압도되었는데요.

 진정한 악기들의 웅장함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할까요

3악장은 피치카토로 연주해주셨는데 정말 흥미로웠습니다.

공연 중간에 세컨 바순이 망가진 웃지 못할 해프닝도.. 상당히 흥미로웠어요.

드라마에서나 보던 지휘자의 모습과 콘서트마스터도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정말 멋진 모습이었어요

땀을 뻘뻘 흘리시면서 끝까지 지휘하는 지휘자들과 긴 시간을 지친 내색 없이 감동적인 연주를 해주는 연주자들

공연의 참된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이런 공연이 또 있다면 꼭 찾아서 보러가고 싶네요

실제로 공연을 보고나서는 더욱 오케스트라에 반해버렸네요.

신고
posted by soar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터데스크를 설정하시기 바랍니다.

 <PREV 1 2 3 4 5 ... 13    NEXT>

티스토리 툴바